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패럴림픽으로 이어가기 위해 교통 약자를 포함한 전 국민이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수송 대책을 마련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9일(금)부터 18일(일)까지 10일간 개최되는 패럴림픽은 올림픽과 비교하여 규모가 작지만 이동이 불편한 국내·외 휠체어 관광객의 원활한 개최지 접근을 위해서는 세심한 교통 서비스가 필요하다.

이를 위해 패럴림픽 기간 인천공항~강릉 간 4회를 포함하여 경강선 KTX를 하루 편도 주중 22회, 주말 30회 운영하고, 편성 당 휠체어 좌석을 기존 5석에서 15석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휠체어 좌석의 경우 장애인용 화장실 등 시설을 갖춘 1호, 2호차에 10석을 추가로 확보하고 비휠체어 장애인을 위해 3호~8호 차량 객차 당 10석씩 총 60석을 우선예약 좌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교통 약자의 열차 승하차 및 환승 등을 지원하기 위해 코레일 장애인 도우미 제도를 확대·운영하고, 특히 해외 휠체어 이용객의 인천공항~개최지 이동 간 서비스 사각지대가 없도록 인계 지점 및 소관 구역을 명확히 하는 등 기관 간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한 인천공항 내 장애인 전용 라운지와 패스트 트랙을 운영하고 고속도로 휴게소와 졸음쉼터의 장애인 편의시설을 정비·확충하는 등 교통 약자 이동에 불편함이 최소화되도록 관련 시설을 개선했다.

개최 지역 내에서도 원활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조직위원회와 협력하여 저상버스 48대와 특별교통수단(휠체어리프트 미니밴) 139대를 확보하였으며 이 중 저상버스는 관중 셔틀버스 13개 노선에 투입되어 노선별 6회~20회 운행될 예정이다.

평창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패럴림픽 전체 관중 22만명 중 휠체어 관광객은 총 3500여명으로 예상되며 이 중 외국인은 100여명으로 예측되고 있다.

폐회식에는 외국인 10여명을 포함한 450여명의 휠체어 장애인 관중이 현장을 찾을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티켓 중복 구매율과 대중교통 분담율 등을 고려하여 충분한 수준의 철도 수송 공급(휠체어석 주말 450석, 인천공항 60석)을 확보했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국내 교통 약자의 접근성을 증진하기 위하여 대한장애인체육회 등과 함께 시도별로 ‘경기관람 특별 수송지원 프로그램(버스 임차)’을 따로 마련하고 있어 국내 교통 약자 관람 수요를 대거 충당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2월 25일 폐막한 올림픽에는 총 32만5천명이 KTX와 시외·고속버스 등 대중교통을 통해 방문하였으며 차량은 총 96만대가 방문한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번 올림픽에는 누적 140만명이 방문하는 등 흥행에 크게 성공하였는데 그 이면에는 고속도로망 확충 및 통행료 면제 등과 함께 경강선 KTX 신설과 시외·고속버스 증차 등 편리한 대중교통, 그리고 ‘Go 평창’ 등 새로운 O2O 서비스가 큰 역할을 했다고 평가되고 있다.

특히 경강선 KTX는 수도권~개최지 간 이동시간을 2시간 내외로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정시성을 확보하여 원활한 올림픽 수송에 크게 기여했으며 IOC는 평창 올림픽의 대표적 유산으로 교통 인프라를 언급한 바 있다.

이 과정에서 개최지역 주민들은 강릉 차량 2부제 시행에 적극 동참하였고 1만5천명의 자원봉사자들은 추운 날씨에도 교통 안내 등을 적극 지원하는 등 모든 국민의 많은 노력과 헌신이 올림픽 성공이라는 성과를 낳을 수 있었다.

국토부 김정렬 교통물류실장은 “올림픽 성공을 이어가기 위해 패럴림픽 기간에도 조직위 교통관리센터에 국토부 인력을 파견하여 패럴림픽 수송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상황반을 편성하여 운영하는 등 원활한 교통 운영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6 국토부, 민영주택 청약 관련 위장 전입에 대한 실태조사 강화 metrousa 2018-03-13 313
» 패럴림픽 기간 KTX 장애인석·편의시설 확충 등 교통대책 운영 metrousa 2018-03-08 428
774 주민등록 및 인감관련 제도혁신 추진 metrousa 2018-03-08 579
773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1987, 민주주의와 여성 집담회’ 개최 metrousa 2018-03-08 416
772 국토부, 비상자동제동장치 장착 비용 50% 지원 metrousa 2018-03-08 401
771 국토부, 제주·김해공항 대형기 착륙료 인센티브 확대 metrousa 2018-03-08 380
770 서울시, 택시 승차거부 93% 처분… 첫 ‘삼진아웃’ 퇴출 metrousa 2018-03-08 391
769 산업부, 봄철 미세먼지 기간 노후석탄발전 가동 중단 metrousa 2018-03-01 331
768 교육부, ‘취업 후 학자금 상환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국회 본회의 통과 metrousa 2018-02-26 413
767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의 밤’ 행사 개최 metrousa 2018-02-26 432
766 v국토교통부, 아파트 경비원 고용 안정·입주자 삶의 질 향상 위한 협약 체결 metrousa 2018-02-26 419
765 복지부, 기초연금 9월부터 25만원으로 인상 지급 metrousa 2018-02-26 397
764 행안부 “공인인증서 공공기관 누리집에서 사라진다” metrousa 2018-02-26 562
763 고용노동부, ‘e-현장행정실’ 서비스 개시 metrousa 2018-02-20 365
762 행안부, ‘예산바로쓰기 시·도감시단’ 구성 및 활성화 방안 권고 metrousa 2018-02-20 368
761 문체부, 성희롱·성추행 관련 현장 중심 적극 대응 metrousa 2018-02-20 402
760 범죄자 취업 제한, 아동·청소년이 이용하는 공공시설 등으로 확대 metrousa 2018-02-20 373
759 환경부, 우체국에 친환경 배달 장비 보급 추진 metrousa 2018-02-19 384
758 서울시, 몽골에 나무 심어 황사·미세먼지 막는다 metrousa 2018-02-18 402
757 “직장인 43.1%, 설날 돈 나갈 일 많아 부담스러워” metrousa 2018-02-16 40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